2009. 1. 18., 주일



언제나 굳은 우리 마음을 열어 주는 은혜 성가대, 늘 감사드립니다.

\

주아, 어디가?
주아가 봉헌 봉투를 들고 맨발로 모자실에서 나왔어요.
보통 정성이 아니죠?



정성환*이화진 성도님 가정이 새가족반을 수료하셨습니다.
(이화진님은 이원형 선교사님 따님이세요.)
다시 한 번 환영해요!
 


반갑습니다, 이원형 선교사님!
건강하신 모습 뵈니 너무 감사하네요.



선교사님의 축도가 이렇게 우리 안으로 떨어지고 있습니다.



선남선녀.



오~ 믿음 삼총사.
중년의 믿음이 얼마나 아름다울 수 있는지, 이분들이 몸소 보여 주고 계시지요.



사실, 고권사님은 목발에 의지한 채 애찬 기도를 드리고 계세요.
감사합니다.



기도하면, 빛이 나네요~ ^^



모두 모두 맛있게 드세요.
소망 다락방이 준비해 주신 오늘 애찬, 소고기 무우국, 대단했어요!
감사합니다.



주아를 위한 보너스 컷 한 장 더!



교회에, 웃음이 넘치네요.



본당 청소를 하다 이 귀한 장면을 잡았습니다.
윤희봉 권사님께서 찬양 연습을 하고 계시네요.
목소리가 얼마나 고우신지, 정말 깜짝 놀랐습니다.
또 얼마나 진지하신지요.
정말 직접 들어 보셔야해요.^^



소녀시대? 아니 자매시대!
팔 부상을 입을 선영, 그리고 그 동생을 꼭 안아 주고 있는 언니 선아.
그 자매는, 아름다움 그 차제예요.
다쳤음에도 씩씩한 웃음을 보여 준 선영.
우리 모두 함께 기도할께 선영아~



서울에서 돌아오신 홍교수님 모습이 보이네요.
다시 뵈서 반가워요, 홍교수님!

이번 한 주도 모두 승리하세요.

그럼 다음 주에 뵙겠습니다.

선교소식 / 동티모르 이대훈, 김차순 선교사님 최재영 2022.06.19 6